0
0
0
0
 평일 09:00 ~ 18:30
 토요일 09:00 ~ 16:00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 휴진, 공휴일은 병원에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0
0
0
0 HOME>건강정보>건강칼럼
 

지금으로선 ‘보건용 마스크’가 최선인데... 마스크
미세먼지가 최악이라는 보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한 뾰족한 대책이 없는 가운데 외부 활동을 하면서도 조금이라도 미세먼지의 영향을 덜 받기 위해서는 ‘보건용 마스크’가 최선인 상황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세먼지나 황사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미세입자를 걸러내는 기능으로 ‘KF’ 인증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숨쉬기가 답답하다거나 안경에 김이 서리고, 화장이 묻어난다는 등의 이유로 마스크의 밀착력을 떨어뜨려 착용하는 경우가 종종 눈에 보인다. 외부의 오염물질이 최대한 마스크 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마스크의 모든 테두리가 피부와 밀착되어야 하는데, 접힌 마스크째로 사용한다거나 턱을 완전히 감싸지 않고 코나 입 주위를 덮는 정도로만 사용하는 식이다.

마스크를 착용하려는 남성



마스크 사용이 답답하다고 해서 마스크의 밀착력을 떨어뜨려 사용하면 호흡기를 보호하는 효과를 보기 어렵다. 이럴 때는 마스크의 KF 숫자를 조정하도록 한다.

보건용 마스크의 입자차단 성능은 KF80, KF94, KF99 등 3가지로 나뉜다. KF 뒤에 붙은 숫자는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걸러내는 정도를 의미하는데 80은 80%를, 94는 94%를, 99는 99% 이상 미세입자를 걸러낼 수 있다. KF 숫자가 커질수록 미세입자를 많이 걸러낼 수 있지만 그만큼 숨쉬기가 어렵고 불편할 수도 있다. 따라서 KF 숫자가 높은 것을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하기보다는 KF 숫자를 낮춰 올바른 방법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보건용 마스크를 잘 착용해도 틈새로 공기가 들어온다고 걱정하는 경우가 있다. 식약처는 이에 대해 “보건용 마스크는 입자차단 성능과 함께 착용 시 틈새로 공기가 들어오는 정도에 대해서도 기준을 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므로, 얼굴에 잘 밀착시켜 착용하면 입자성 유해물질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한다.

한편, 마스크의 밀착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우선 접힌 마스크를 모두 펴고 코 부분의 철을 코 모양에 맞게 눌러주고, 마스크의 아랫부분은 턱선 아래까지 감싸도록 둘러야 한다. 또 이어밴드가 느슨하지 않도록 고정핀으로 머리 뒤에서 고정시켜 준다. 수건이나 휴지 등을 덧대면 마스크의 밀착력이 떨어지므로 주의한다. 또 사용한 마스크는 먼지나 세균에 오염되었을 수 있고, 세탁하면 오히려 기능이 떨어지므로 재사용을 금한다. 마스크의 겉면은 가능한 한 만지지 않아야 하므로, 이용할 때나 버릴 때도 주의한다.

식약처는 “미세먼지가 인체에 유입되면 면역세포가 작용하며, 이 부작용으로 염증반응이 생겨 호흡기 질환, 심혈관계 질환, 천식 등이 유발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임산부, 호흡기 및 심혈관 질환자, 어린이, 노약자 등 마스크 착용으로 호흡이 불편한 경우에는 마스크 사용을 중단하고 의사 등 전문가와 상의하도록 권고”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스마트폰을 이용한 영상인식 치료, 결핵 치료에 더 효
다음글 : 의료용 스테이플러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0
인사말
0
둘러보기
0
진료시간/약도
0
건강강좌
0
0
0
0
0
0
0
0